한국앤컴퍼니, 최신 배터리 기술로 유럽 시장 공략에 박차

0

한국타이어의 사업형 지주회사인 한국앤컴퍼니가 9월 13일부터 17일(현지시간)까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개최되는 ‘2022 오토메카니카 프랑크푸르트 자동차 부품 전시회(Automechanika Frankfurt 2022)’에 참가해 차량용 납축 배터리 기술을 선보입니다.

오토메카니카 프랑크푸르트 자동차 부품 전시회는 1971년 첫 개최 이래 52년째 격년 개최되고 있는 유럽 최대 규모의 자동차 부품 및 서비스 전시회입니다. 전세계 5,000여 개 자동차 부품 업체들이 참가, 매해 약 13만명이 넘는 관람객들이 방문하는데요. 코로나 19 여파로 지난 2020년에는 개최가 취소되었으며, 4년만에 오프라인으로 정상 진행되는 만큼 많은 기대가 모이고 있습니다.

한국앤컴퍼니 ES(Energy Solution) 사업본부는 전시회가 열리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국제전시장에 전용 부스를 마련하고 글로벌 배터리 브랜드 ‘한국(Hankook)’의 ‘AGM (Absorbent Glass Mat) 배터리’, ‘EFB(Enhanced Flooded battery) 배터리’, ‘MF(Maintenance Free) 배터리’ 등 다양한 제품 기술을 선보입니다.

‘AGM 배터리’는 최근 보편화되는 스타트 스톱(Start-Stop) 기술 적용 차량 및 고성능 프리미엄 차량에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는 기술이며, ‘EFB 배터리’는 한층 더 성능 강화된 MF 배터리로 보급형 스타트 스톱 차량 및 일반 차량에서 최고의 성능을 발휘합니다. ‘MF 배터리’는 일반적으로 알려진 표준 납축 배터리 기술로 일반 승용차뿐만 아니라 상용차용, 레저용, 선박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두루 사용되고 있습니다.

한편, 한국앤컴퍼니의 납축전지 배터리 사업을 담당하는 ES 사업본부는 1982년 국내 최초 무보수 (MF) 배터리 출시 이후 부단한 R&D 연구개발을 통해 기술과 품질 경쟁력을 강화했으며, 2005년 공회전 제한장치(Idle   Stop & Go)용 AGM 배터리, 2013년에는 초고성능 배터리(UHPB) 개발에 성공했습니다.

이와 함께 국내를 포함 미국과 유럽, 두바이에 위치한 4개의 글로벌 영업 거점, 3개의 해외 및 국내 생산시설, R&D 센터 등을 통해 전세계 약 100개국, 450개 고객사 대상 서비스를 제공하며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고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