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교통공단 “추석 연휴 전날 교통사고 가장 많아”

0

도로교통공단이 최근 3년간(2019~2021년) 추석연휴 교통사고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연휴 전날의 교통사고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히며, 9월 8일(목) 귀성길 안전운전을 당부했습니다.

지난해 추석연휴 전날의 사고건수는 784건으로 2021년 중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했는데요. 이는 일평균 사고건수(557건) 대비 40% 이상 많은 수치입니다.

시간대별로 보면 모든 시간대에서 연휴 전날 사고건수가 최근 3년 일평균 사고건수보다 많게 나타났습니다. 특히, 오후 4시~6시 사이에 가장 집중, 오후 시간대(14시~20시) 교통사고가 42.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근 3년간 추석연휴 기간 일평균 사고건수(447건)는 전체 일평균 사고건수(587건)보다 적었으나, 가족 단위의 이동량 증가로 사고건당 인명피해는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추석연휴 기간의 교통사고 100건당 사상자수는 172.4명으로 전체기간(147.7명)보다 16.8% 많았습니다.

지역규모별로 보면, 추석연휴 기간의 전체 교통사고 중 대도시(30만 이상시, 구)에서 일어난 사고가 차지하는 비율은 감소하고, 소도시(30만 미만시, 군)에서의 사고가 차지하는 비율은 증가했습니다. 특히, 소도시에서는 추석연휴 기간 타지역에 거주하는 운전자가 일으킨 교통사고 비율이 증가했으며, 이는 추석연휴를 맞아 고향 등 소도시 방문이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됩니다.

그 밖에 추석연휴에는 음주운전사고, 고속국도(고속도로)사고 비율도 증가했는데요. 음주운전사고 비율은 평소(7.4%) 대비 1.3배(추석연휴 9.7%), 고속국도사고 비율은 평소(2.1%) 대비 1.4배(추석연휴 2.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도로교통공단 고영우 교통AI빅데이터융합센터장은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추석연휴가 짧아 교통량 집중이 예상된다.”며 “사전 차량점검 및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앞차와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